짐(朕)은 ‘군자(君子)란 앞 사람들이 한 말과 지난날의 행적을 많이 알아서 덕을 쌓아가는 사람’이라고 알고 있다.
그러한 까닭에 군자들은 굳세고 튼튼하며, 두텁고 속으로 꽉 차 있어서 그들이 남긴 빛은 날로 새롭게 되는 것이다.
그러므로 ≪서경(書經)≫에 이르기를 ‘임금이란 많은 것을 듣도록 노력하고, 또한 때에 맞추어 일을 단단히 처리하여야 한다’ 고 하였다. 뿐만 아니라 ≪시경(詩經)≫ ≪서경≫ ≪춘추(春秋)≫ 같은 책들도 모두 과거의 잘하고 잘못한 흔적을 밝혀서 왕도가 바르게 존재하게 하고, 후세에 거울이 되고 교훈이 될 만한 것을 남겨주기 위함이다.

한나라 시대의 사마천(司馬遷)은 석실(石室)과 금고(金庫)에 있는 책들을 끌어내고, 좌씨(左氏)의 ≪국어(國語)≫에 근거하였으며, 또한 ≪세본(世本)≫과 ≪전국책(戰國策)≫ 그리고 ≪초한춘추(楚漢春秋)≫ 같은 책으로 뜻을 미루어보며 경전에서 채택하고 잃어버린 천하의 옛 사건들에 관한 소식을 망라하고, 행적과 사건도 검토하였다. 그리고 위로부터 아래까지 수천 년 간을 오르내리었으니, 위로는 헌원(軒轅)시대에서부터 아래로는 획린(獲麟)하는 시대까지 기록하였는데, 기(紀)와 표(表)와 세가(世家), 그리고 서(書)와 전(傳)으로 구분하여 기록하였다. 그리하여 뒷날에 역사를 서술하는 사람들은 이러한 체제를 바꿀 수가 없었다. 그 책에서 시비를 가린 것이 성인의 뜻에 어긋남이 없었고, 포폄(褒貶)한 것도 지극히 합당하게 한 상태에서 출발하였기 때문에 훌륭한 역사가의 재질을 가진 것이다.

나의 부친이신 영종(英宗)황제께서 옛것을 살피신 것을 본다면, 머릿속으로는 항상 전적(典籍)을 생각하셨으며, 하루에 만 가지 일을 처리하시는 가운데서도 한 번도 손에서 책을 놓으신 적이 없었다. 일찍이 용도각(龍圖閣) 직학사(直學士)인 사마광(司馬光)에게 명령을 내리시어 역대 군왕과 신하들이 지내온 사적을 차례로 논평하라고 하시고, 비각(秘閣)에 있는 도서를 열람할 수 있게 하시었으며, 여기에 종사하는 관리들에게도 필찰(筆札)을 내려주시며 주(周)나라 위열왕(威烈王)에서부터 시작하여 5대(五代)에 이르러서 그치게 하시었다.

사마광의 뜻은 이러하였다. 주나라가 쇠약함이 겹겹이 쌓여 주나라 왕실이 쇠약하여 보잘것없게 되자, 예악(禮樂)이나 정벌(征伐)같은 일들이 제후에게서 나오게 되었으며, 주나라 평왕(平王)이 동쪽으로 도읍을 옮기고 나서 제(濟) (楚) 진(秦) 진(晉)나라가 비로소 강하고 커졌다. 또한 제나라 환공(桓公)과 진(晉)나라 문공(文公)이 패권을 쥐고서, ‘주나라 왕실을 높인다’는 말을 내세워 천하 여러 나라들을 복종하게 하였다. 그런데 위열왕은 스스로 제후의 배신(陪臣)인 한(韓) 위(魏) 조(趙)에게 명령을 내려서 제후가 되게 하였으니, 주나라는 비록 멸망하지는 아니하였다고 하나 왕의 제도를 두는 원래의 뜻은 거의 다 없어졌던 것이다. 이것은 또한 옛사람들이 사건을 서술하고 글을 지을 때에 그 실마리를 만들고 뜻을 세우는 것과 관계가 있는 것이다.

이 책에 실린 내용을 보면, 밝은 군왕과 훌륭한 신하들이 정치하는 도리를 절실하게 토의하고 의논한 자세하고 치밀한 말들이 있다. 그리고 덕을 베풀고 형벌을 주는 좋은 제도, 하늘과 사람이 서로 더불어 하는 관계, 아름답거나 혹은 허물이 되는 증거의 근원, 권위를 세우고 복이 되면 번영하고 쇠락하게 되는 근본에 관한 내용도 있다. 또한 규모(規模)를 이롭게 하거나 해롭게 하여 나타나는 효과, 훌륭한 장수의 방책과 지략, 법조문을 잘 따르는 관리가 만든 조목조목의 가르침, 사악함과 올바름으로 결단을 내린 것들도 실려 있다. 더 나아가서는 정치에 소홀한 부분의 요점을 파악하고, 문장에서 근원이 있고 기품이 두터운 체재, 잠언(箴言)이나 간언(諫言)이 가진 깊고 절실한 의미 등까지 매우 잘 갖추어놓았다.

이 책은 무릇 열여섯 왕조를 296권에 묶어 창문 앞에 늘어놓아서 옛날부터 오늘날까지의 역사를 통합해놓았다. 폭넓게 기록하면서도 그 요점을 확실하게 파악해두었고, 간단하게 기록한 부분 속에서도 사건의 전모를 두루 알 수 있게 하였다. 또한 전장제도(典章制度)도 다 모아놓았으며, 이미 저작되었던 모든 책의 중심을 이루고 있다고 하겠다.
순경(荀卿)이 ‘만약 성인이 지내온 흔적(痕迹)을 보려고 한다면 찬연하게 빛나는 사람에게서 찾을 수 있을 것인데, 후대의 왕자(王者)가 바로 그 사람이다’라고 말한 적이 있다. 무릇 한나라 문제(文帝)와 선제(宣帝), 그리고 당나라 태종(太宗) 같은 사람은 공자가 말한 바 ‘내가 깍아내릴 것이 없는’ 사람일 것이다.

그리고 그 나머지 세상을 잘 다스리어 태평성대를 이룬 군왕들의 사적 속에서 그들이 근심하며 아끼는 마음을 가졌으며, 충성스럽고 이로운 가르침을 가졌음을 알게 한다. 어떤 사람은 사람을 잘 알아보아서 일을 적당하게 잘 맡기고 공손하고 부지런하며 검소하고 두려워하였고, 그리고 또한 각기 성현(聖賢)의 한 부분을 체득했지만, 이는 맹가(孟軻)가 말한 바 ‘나는 주나라 무성(武成)에게 두세 가지 계책만 취할 뿐’ 이다.

거칠고 닳고 타락한 짓을 하여 뒤집혀 위험해진 사례를 읽을 때에는 ‘앞에 가는 수레가 실수한 것’으로 판단해 볼 수 있다. 또한 혼란을 일으킨 도적이나 간사한 사건을 읽을 때에는 그 속에 서리를 밟는 것과 같은 반성과 계시(啓示)가 있을 것이다. 그래서 ≪시경≫에서 이르기를 ‘은상(殷商)시대에 거울로 삼을 것은 먼 곳에 있지 아니하다. 바로 하(夏)나라 군왕의 시대에 있다’고 하였다. 그러므로 이 책에 이름을 내려주노니 ‘자치통감(資治通鑑)’이라고 하여 짐의 뜻을 드러내노라.

치평(治平) 4년 10월 초에 경연(經筵)을 열고 성지(聖旨)를 받들어 ≪자치통감≫을 읽어 올렸다. 그달 9일에 사마광이 처음으로 나아가 읽으니, 면전에서 황제가 쓰신 서문을 하사하시었고, 이 책이 완성되는 날을 기다려 써서 넣도록 하시었다.